제목 서주태 대표원장 "요실금, 삶의 질 떨어뜨리는 질병...적극적인 치료 자세 필요"
첨부파일
내용
삶의 질 떨어뜨리는 요실금, 간단한 수술치료로 90% 효과

 

2.jpg

▲사진_서주태 대표원장
 
요실금은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소변이 새는 배뇨이상을 말한다. 
이 질환은 암과 같이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환자에게 불편함과 수치심을 안겨줘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요실금은 보통 출산 경험과 더불어 골반 근육이 약해진 40대 이후 
중년 여성에게서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임신 또는 출산 경험이 없는 젊은 여성에게도 
발생할 수 있다고 해 요실금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요실금 환자의 경우 불편함과 수치심, 사회 활동의 제약이 극심하며 
경우에 따라선 정신적인 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요실금을 '사회적 암'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1.jpg

▲사진_서주태 대표원장
 
 
 
요실금은 크게 복압성·절박성·혼합성요실금으로 구분된다.
먼저, 복압성요실금은 전체 요실금 환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증상으로 
재채기·기침을 하거나 운동을 하는 등 배에 힘을 주는 상황에서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새는 것을 말한다. 

요도와 방광을 지지하는 골반 근육이 약해지거나 요도 자체의 기능이 떨어져
 요도의 닫히는 능력이 떨어지는 경우에 발생한다. 
반복적인 임신과 출산, 폐경, 비만 등이 원인이다.


절박성요실금은 평소 소변을 자주 보고 참기가 어려워 
화장실 가는 도중에 참지 못하고 소변이 새는 것을 말한다. 
방광염과 같은 요로감염이나 약물복용, 중풍이나 치매 같은 뇌신경질환이 원인이 돼 나타날 수 있다. 
혼합성요실금은 복압성요실금과 절박성요실금 증상이 함께 나타난다.
 
서주태 대표원장은 "요실금은 종류와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요실금의 정확한 원인과 정도를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며 ,
"일반적으로 중증의 복압성요실금 환자의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절박성요실금 환자는 주로 약물·행동치료를 병행하기 때문에 증상이 의심된다면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고 본인의 상태에 맞는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진단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환자에게 자세히 묻는 것인 만큼 
문진 시 다소 민망함을 느끼더라도 솔직하게 답변해야 요실금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서 원장은 마지막으로 "요실금은 '참을 수 없는 부끄러움'의 대명사로 통한다. 

남들에게 말하기 부끄러워 쉬쉬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잘못된 정보로 병을 키워 오는 일이 많다"면서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주범인 만큼 
요실금을 감추기 보다는 적극적으로 병원을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빠른 치료의 첫걸음"이라고 조언했다.
      

 
 
Customer Center
TEL. 02.512.9501~2
FAX. 02.512.9503
E-MAIL. june@orangeintelligence.com
02.512.9501~2 (주말 공휴일 제외) 09:00 - 18:00
06028      가로수길 서울특별시 강남구 가로수길59 (신사동533-11) 신사빌딩4층 Sinsa building 4F. 59, Garosu-gil,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준 사업자 등록번호 322-86-01733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21-서울강남-04538호 대표자 : 장준,김인진
Copyright © 2020 Orange intelligence Korea